강 형 구 Kang Hyung Koo

Saint Monroe

Saint Monroe

Oil on canvas, 147x194cm, 2017

Monroe

Monroe

Oil on canvas, 160x120cm,2018

Andy Warhol

Andy Warhol

Oil on aluminum, 121x121cm, 2015

Churchill

Churchill

Oil on aluminum, 122x244cm, 2016

Churchill's Eye

Churchill's Eye

Oil on aluminum, 145 x140cm, 2017

강형구 작가는 우리날 동시대 현대 미술계에서 대형 인물 초상의 사유적 표현을 가장 잘 나타내고 있는 대표 작가이다.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를 무대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세계 유수 미술관 및 기관에서의 전시를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수준과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데 기여를 해왔다. 강형구가 그리는 초상화에는 미술사의 중요 인물뿐 아니라 세계 역사가 변화되는 시점의 기로에 있었던 주요 인물, 많은 대중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던 영화배우 등이 등장한다. 하지만 누구나 알아볼 수 있는 그 인물은 작가에 의해 시선과 포즈, 단색 톤, 과장되고 확대된 세부 묘사로 새로운 성격의 인물로 재탄생하게 된다. 강형구는 2001년 첫 개인전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래, 광주비엔날레, 서울시립미술관, 런던 사치 갤러리, 싱가포르 미즈마 갤러리 등에서 다양한 그룹전에 참여해 왔다. 또한 2009년 아라리오 서울과 뉴욕에서의 개인전 이후, 2011년 싱가포르 국립현대미술관 전관에서 대규모의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이를 통해 아시아 및 세계 미술계의 큰 주목으로 받았따. 작가는 현재 영은미술관 레짇시에 거주하며, 작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Kang Hyung Koo is a representative artist who best represents the private expression of large-scale portraits in the contemporary art world. It is actively engaged in activities not only in Korea but also around the world, and has contributed to raising the level and status of Korean modern art to the next level through exhibitions at leading art museums and institutions. Portraits by Kang include not only important figures in art history, but also key figures from the crossroads of changing world history, and movie stars who captured the eyes and hearts of many people. However, the figures, which can be recognized by anyone, are reborn as a new personality by the Kang with his own vision, pose, monochromatic tone, and exaggerated and enlarged details. Since Kang Hyung Koo began his work as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2001, he has participated in various group exhibitions at Gwangju Biennale, Seoul Museum of Art, London Satchie Gallery, and Mizuma Gallery in Singapore. In addition, after the individual exhibition in Arario Seoul and New York in 2009, a large-scale individual exhibition was held at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Singapore in 2011, which attracted great attention from Asian and global art circles. Kang currently lives in Regis, Yeongeun Museum of Art, and continues his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