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인 숙 RHEE INSOOK

<작가노트>

 

urban jungle no.2020

 

어번정글의 작업은 2010부터 시작되었다. 이때부터 꾸준히 나의 과거 현재 미래를 연결지을 사물을 수집해왔고 그 사물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기록이 되고 나를 표현하는 언어가 된다. 작업의 프로젝트가 결정되면 나는 수집사물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배치,결합,축적하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이미지를 그려간다. urban jungle no.2020 은 늘 그렇지만 균형과 공존 이 타이틀이고 조명기구라는 쓰임의 도구를 통한 소통에 목적이 있다.

 

나는 여전히 나를 모른다...

늘 고요하지만 치열하고

힘들어 죽겠다지만 자꾸 시작하고

다 아는척 내밷지만 밤에는 후회하고

사랑하지만 마지막에는 내가 먼저고

경쟁은 싫다지만 왜 쫗기는지 모르겠고...

책에 목마르지만 자꾸 나의 움직임을 믿고

스승의 가르침에 진지하지만 이제는 맘먹으려 들고...

 

그렇지만 유치한 이분법의 사이에서의 아슬아슬한 균형이 나를.. 조금씩 나아가게 하고 그럴듯하게 만들어 갈 거라고 믿어본다.

                                                                                                                                                           (2020 시작의 날 작업노트)

 

치열한 균형의 적재작업의 과정은 세상을 살아가는 집약의 시간이고 내가 그리는 유니트의 결합은 세상에 말하고싶은 언어이다.

어울리고 도와주고 끌어주고 아웅대며 하나의 태양아래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이것이 urban jungle no.2020 조명이다.

<ARTIST'S NOTE>

 

urban jungle no.2020

 

The work on Urban Jungle started in 2010. Since then, I have been constantly collecting objects that will connect my past, present and future. As time passes by, these objects become the records and the language that can express me. When the project of my work is decided, I plan out and draw the image by running simulations including various arrangements, combination and accumulation with my collection of objects. The title of Urban Jungle No.2020 is, as always, ‘balance and coexistence’ and its purpose is to communicate through the usage of tools which are the lighting fixtures.

 

 

I still don’t know myself...

Always calm but fierce,

I say I’m worn out but I always restart,

I talk as if I know everything but I regret at night,

I love but at the end I’m the one that comes first,

I hate competitions but I’m still being chased,

I have this thirst for books but I keep trusting my movements,

I’m serious when it comes to my teacher’s guidance but now I try to match them...

 

However I try to believe that the unstable balance in between this immature dichotomy will make me advance forward and make me into a decent being.

                                                                                                                                          (2020 work notes, the day of beginning)

 

 

The process of loading operation with this intense balance is the integrated time that we live this world, and the combination of the Unit that I draw is the language that I wish to speak to the world.

This world that we live in; under one, sole sun where we socialize, help and guide each other and quarrel; this is the light of urban jungle no.2020.

CHOI YUN HEE  ㅣ  (04390) 168-16, Noksapyeong-daero, Yongsan-gu, Seoul, Korea

T.+82(0)2 501 2486  |  M.+82(0)10 3223 5102  |  E. sophia@choiceart.company  |  www.choiceart.company

copyright © 2015 All rights reserved by CHOICE ART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