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경 미    Lee Kyoung Mi

'New Vertical Painting'은 독일 미술가 알브레흐트 뒤러가 제작한 '묵시록(Apocalypse)'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작품이다. 묵시록은 요한계시록이라고도 불리며 세상의 종말과 동시에 새로운 출발을 이야기하는 '신약성경'의 제일 마지막 권이다. 작가는 2016년 독일 헤센 주립 박물관에서 뒤러의 묵시록 작품을 처음 접하고, 그의 작품 속에 살아 숨쉬는 선이 무기력하고 파편화된 시대를 살아가던 작가의 심연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고 한다. 그녀는 그 영감을 작업으로 탄생시켜 2019년에 처음으로 'New Vertical Painting'을 선보였고, 그 작품은 그해에 석주미술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이경미 작가는 뒤러에 대한 경외감의 표현으로 작품을 모두 세필로 필사해 원작을 현재로 불러왔다. 오늘날 발달한 기술로 손쉽게 인쇄하는 '뉴 웨이(New Way)'를 택할 수도 있었지만, 손으로 한 획 한 획 그리는 '올드 웨이(Old Way)'로 작업했다. 시대가 달라지고 기술이 발달할수록 쉽게 취할 수 있는 것과 대비되는 것의 의미가 증폭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2019년 선보인 New Vertical Painting에서는 뒤러의 작품을 필사한 화면 위에 독일 현지의 광고 전단지 등 인쇄물에서 차용한 이미지를 콜라주하듯 그려 넣었다.

Lee Kyoung Mi's 'New Vertical Painting' is a work that brought the motif from 'Apocalypse' by German artist Albrecht Dürer. The Apocalypse is also called the Revelation of John and is the last volume of the New Testament, which talks about the end of the world and a new start afterwards. The author first encountered Dürer's 'Apocalypse' at Hessen State Museum in Germany in 2016, and it is said tha the line of living and breathing in his work caused a great stir in Lee's abyss in life in an era of lethargy and fragmentation. Lee created her inspiration as a work and introduced her first 'New Vertical Painting' in 2019, which drew a big attention and she won Seokju Art Award that year.

As an expression of awe toward Dürer, Lee translated all her works into brush strokes and brought the original work to the present. Although she could have chosen the 'new way' which is easily printed with a developed technology nowadays, she worked with the 'old way' which every stroke is made by hand. This is because Lee thought that the more times changes and technology develops, the more meaning of contrasting with what can be easily taken is amplified. New Vertical Painting, which was introduced in 2019, Durer's work was painted on a transcribed screen with printed advertising flyers in Germany like a collage of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