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대 섭 KIM DAE SUB

캔버스의 사각이란 틀을 벗어나 바라보는 공간 전체가 캔버스이다. 규격화된 캔버스의 바깥공간을 이용하여 표현 하고자 하는 공간 영역을 확장함으로 회화의 평면과 조소의 입체을 자유롭게 구성하는 공간예술을 지향한다.

 

나의 그림은 관계로 이루어져있다, 조명을 이용하여 평면과 입체의 허와 실의 관계, 나무의 오랜 시간 흔적으로 인해 짙게 베어 나오는 색과, 사물에서 오는 무리조합의 관계, 화면에서 이루어지는 대상의 둥근 형태의 곡과 사각 나무틀의 직과곡의 관계, 자기만 가지고 있는 옹이와 나이테의 조화 속에 재미나게 이루어지는 사물들의 구성의 관계, 사각이라는 틀 안의 공간과 그 밖 주위 공간들과의 관계, 사물의 평면표현과 입체표현의 빛과 그림자의 관계, 등의 여러 상황들의 관계를 설명하지만 결과는 어떠한 구별이 없이 하나의 조형질서를 만들고자 한다. 즉 주체와 객체의 분별심이 사라져 조화를 이루게 한 작품으로 사물과 사물간의 관계와 접점, 회화적인 물아의 관계를 찾는 것이다.

Kim Dae Sub, what we call the square of the canvas includes the whole space we see outside the canvas frame. Looking for an art space that freely composes with the flat surface of painting and the three-dimensional structure of sculpture, the artist broadens the expanse of his creative space by using the space outside of the standardized framed canvas.

Kim Dae Sub’s drawings consist of relationships :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ruth and the falsity of plane and solid with the use the light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deeply contrasting colors due to the marks of time borne by the tree and the combination of object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roundness of the subjects within the picture and the straightness of the squared wood frame, the relationship of the composition of the objects which exist within the amusing harmony of their unique nodes and growth ring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pace inside the frame of the canvas’ square and the spaces outside, all arou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ight and the shadow of the plane and solid dimensions of objects, etc. Although his work explains relationships of different situations, the artist wants to create one single formative order without making distinctions, in the end. In other words, his work achieves harmony as the distinction between subject and object disappears. It is all about finding the relationship and the point of contact between the objects, the pictorial relationship of the objective world and the 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