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연(差延)

2020.06.23. TUE- 2020.07.19 .SUN
​김영헌 , 이건용 ​

 차연(差延)

 2020년, 생각지도 못한 COVID19로 인해 일상적으로 당연하다는 것들이 ‘지연’되고 ‘변화’하고 있다. 우리가 당연하다게 4년마다 열린다고 생각했던 올림픽이 기약없이 연기되었고, 학생들은 학교를 가지 못하며 많은 전시 혹은 공연이 취소되고 있다.  ‘POST COVID’를 대비해야하는 우리의 모습을 비추어봤을 때, 어쩌면 목적 없이 대상으로 달려가기만 했던 과학적 태도를 경계하고 내면으로 시선을 돌려 삶의 의미를 깨닫는 자세가 필요할 때일지도 모른다.​

김영헌 작가의 'Electric Nostalgia' 연작에서는 캔버스 가득 다양하고 화려한 색의 점, 선들이 종횡(縱橫)으로 무한하게 펼쳐진다. 그는 작품을 통해 새로운 미디어가 지배하는 미술적 사조에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면서 이러한 변화를 관찰하고 재해석하여 ‘미래적 노스탤지어’를 제시한다. 이렇게 탄생된 새로운 디지털 이미지는 예술이라는 개념을 근본적으로 재고하도록 만들며 작품 속 다양한 이미지들은 실재와 가상, 진품과 모사, 기술과 예술, 작품과 관람자의 경계를 무너뜨린다.

1970년대 정치적 긴장감 속에서 미술운동은 크게 위축된 상황 속에서, 실험적 전위미술이 명맥을 이어갔으며 그 중심에 이건용 작가가 있었다. 그의 작품은 “예술이란 무엇인가”에 관한 근원적 물음에서 출발하여 1975년 발표한 ‘동일면적’과 ‘실내측정’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80여 편의 행위미술 작품을 발표하며 끊임없는 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볼 수 있는 ‘The Method of Drawing’를 통해 기성의 조형적 해체를 추구하며 무의식의 세계를 강조하여, 창조적인 파괴를 일으켜 확장성과 가변성을 생성한다.

 

이러한 점에서 김영헌 작가가 이야기하는 ‘가상 혹은 전자세계에 대한 향수’와 이건용 작가의 ‘신체의 사유’는 보편이라는 이름으로 정당화되어온 ‘차이’와 ‘정의내림’을 겨냥하며, 드로잉의 흔적을 통하여 순수의식 안에서 존재하는 인간 내면의 확장된 힘을 가진 ‘차연’(差延) 을 보여준다.

차연(差延)

​이건용  Lee Kun Yong

김영헌  Kim Young Hun

The_Method_of_Drawing_76-1-2014-_06%252C
p1922-Electronic Nostalgia_112x112cm_oil

보도자료  Press​

2020.06.23. TUE- 2020.07.19 .SUN
 
Kim YoungHun , Lee KunYong ​

 차연(差延)

2020 has come, yet we are facing multiple unexpected 'deferences' and 'differences', due to COVID19. The Olympics we took for granted every four years have been indefinitely postponed, students are unable to attend school and countless exhibitions and concerts are being cancelled. Nontheless, it is heartwarming to see that despite the adversities we all face, the majority of the art community is contemplating what to do, and maintaining their ties with the community through artistical deeds. Reflecting on our status quo, having to prepare for ‘POST COVID’, it might be the time for us to raise awareness on the scientific attitude, always rushing towards a certain point without purpose. Instead, we should start delving into what is inside our hearts, and find out the meaning in life.

The 'Electric Nostalgia Series' by Young Hun Kim, shows an infinitely spreading dots and lines upon the canvas, flaunting their flamboyant hues. Through his works, the artist thrived to keep a critical distance from the aesthetics ruled by new forms of media, yet scrutinize and reinterpret the 'futuristic nostalgia'. The digital image born after such precision prompts viewers into questioning the concept of art, and breaks down the boundaries between reality and the virtual, genuine and faux, technology and arts, and finally artwork and spectator.

Despite political tension in the1970s which caused major recession in the arts movement, experimental avant garde retained its reputation, and in its midst was artist Gun Yong Lee. His work stems from the fundamental question of "What is art", and branched into more than 80 performance pieces, starting from 'Equal Area' and 'Indoor Measurement' of 1975. ‘The Method of Drawing’, which will be viewable for the public throughout this exhibition, displays the artist's effort to dismantle what is ready-made and emphasize the world of the unconscious, making way for creative destruction and therefore creating scalability and variability.

 

Keeping these points in mind, artist Young Hun Kim's concept of 'nostalgia for the digital world' and artist Gun Yong Lee's 'Bodily Thinking' both aim to expose the 'difference' and 'defining' that has formerly been justified under the term 'universiality', and show the 'differance' innate in people through traces of drawing.

CHOI YUN HEE  ㅣ  (04390) 168-16, Noksapyeong-daero, Yongsan-gu, Seoul, Korea

T.+82(0)2 501 2486  |  M.+82(0)10 3223 5102  |  E. sophia@choiceart.company  |  www.choiceart.company

copyright © 2015 All rights reserved by CHOICE ART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