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 YUN HEE  ㅣ  (04390) 168-16, Noksapyeong-daero, Yongsan-gu, Seoul, Korea

T.+82(0)2 501 2486  |  M.+82(0)10 3223 5102  |  E. sophia@choiceart.company  |  www.choiceart.company

copyright © 2015 All rights reserved by CHOICE ART COMPANY

囍; 喜喜

2020.01.29 WED - 2020.02.16 SUN
​이지숙

囍; 喜喜

 [히 히히]

몇 번을 소리 내어 반복하니 기분이 절로 좋아진다.

 [하하하]보단 조금 가볍고 [흐흐흐]보단 담백하다.

『예기(禮記)』에 기쁨을 뜻하는 ‘희(喜)’는 사람이 가지는 칠정 중 으뜸이라 한다.
‘화나고 슬프고 두려워 미운 감정이 일거나 욕심으로 마음이 산란해도 기쁨이 이 모두를 앞선다,’고 하니, ‘희(喜)’라는 글자를 보고 그 의미를 생각해보는 것만으로도 나를 둘러싼 삶의 무게를 크게 한 숟가락 덜어내는 느낌이다.

하얀 공간에 핀조명을 받은 작품을 바라볼 때면, 작업하며 겪은 고된 노동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다. 그저 작품은 스스로 한 점의 기쁨으로 존재할 뿐이다.

 

매일같이 작업하는 하루하루가 모여 여덟 계절이 지나갔다. 그사이 작업은 또 다른 작업에 대한 생각을 끌어들인다. 쉼 없이 달리니 전시를 앞두고 펼쳐놓은 작품들이 많다. 갤러리 공간을 떠올리며 작품을 고르고 거기 그려진 책들, 접어놓은 부분을 다시 읽어보며 그날의 기억을 더듬는다.

 

경자년 새해 첫 달, ‘희(喜)’의 미덕이 담긴 작품들 사이로 가벼운 산책을 가보자.

 

2020년 1월 어느 날

 

 

囍; 喜喜

2020.01.29 WED - 2020.02.16 SUN
LEE JI SOOK

囍; 喜喜

 [he hehe]

As I read aloud repeatedly, my mind naturally get better.

It's a little lighter than [hahaha] and clearer than [heuheuheu].

'Hee(喜)', which means pleasure in 『Scriptures of Courtesy(禮記)』 is said to be the first in a person's the seven passions.

It said 'Even if we feel angry, sad, and anxious, our joy precedes all of these', I feel like taking off a spoonful of weight of life around me just by looking at the letter "Hee(喜)."

When looking at a work which focused by lights that blossom at white space, there is no sign of hard work. It just exists on its own as a joy.

Eight seasons have passed since the day I work day after day. In the meantime, work attracts ideas about another task. As I run without a break, there are many works that are put on display ahead of the exhibition. I trace back in memory of the day by selecting works and rereading the books and folding parts drawn there, recalling the gallery space.

In the first month of the New Year, let’s take a light walk through the works of "Hee(喜)."

 

 

 

One day in January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