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세 경 Kang Se Kyung

Seen201607-01

Seen201607-01

캔버스에 유채, 80×116cm, 2016

작가노트

 강세경 작가는 프레임에 갇힌 흑백의 세계에서 강한 색채감과 존재감으로 틀을 벗어나려 하는 자동차를 통해 현실과 욕망 그 사이의 경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익숙하고도 흔한 흑백 풍경을 뚫고 나오는 자동차는 사실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과거의 클래식 명차이지만, 극사실적으로 표현되어 생생하게 느껴진다. 속도감으로 질주하고 싶어 보이는 자동차는 끝내 완벽하게 현실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현대인의 욕망과 현실 사이의 관계성을 나타낸다. 작가의 작품 속 자동차를 통하여 영광을 누리며 활보했던 과거를 그리워하며 지금의 시대를 벗어나려 하는 지금 우리의 모습이 비춰진다.

Artist's Note

 

Artist Sekyung Kang shows the boundary between reality and desire through a car trying to escape the frame with a vibrant use of color and a strong presence in the black and white world caught in the frame. A car that breaks through the familiar and common black and white landscape is actually a classic car of the past that may be found in museums, but it is expressed in a hyper-realistic way so that it feels vivid. A car that seems to want to run with speed shows the relationship between reality and the desires of modern people who cannot completely escape from reality. In this artist's work, we are reflected in the image of us now wanting to get out of the present era, longing for lives on glory of the past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