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영 헌 Kim Young Hun

p1922-Electronic Nostalgia

p1922-Electronic Nostalgia

112x112cm Oil on linen 2019

p1919-Electronic Nostalgia

p1919-Electronic Nostalgia

194x131cm Oil on linen 2019

p1926-Electronic Nostalgia

p1926-Electronic Nostalgia

112x112cm Oil on linen 2019

p1923-1Electronic Nostalgia

p1923-1Electronic Nostalgia

97x130cm_ Oil on linen 2019

p1786-Electronic Nostalgia

p1786-Electronic Nostalgia

73x60cm Oil on canvas 2017

p1764-Electronic Nostalgia

p1764-Electronic Nostalgia

131x97cm Oil on canvas 2017

p1767-Electronic Nostalgia

p1767-Electronic Nostalgia

73x50cm Oil on canvas 2017

p1773-Electronic Nostalgia

p1773-Electronic Nostalgia

131x97cm Oil on canvas 2017

p1925-Electronic Nostalgia

p1925-Electronic Nostalgia

184x184cm Oil on linen 2019

 

작가노트

  동시대인들은 손 위의 작은 스마트 기기들과 컴퓨터 시스템에서 촉발된 거대한 디지털화의 물결 위에 서 있다. 많은 사람들이 현실의 인간관계, 백화점 쇼핑, 놀이터 등을 대신하는 가상적 사회 관계망과 삶의 방식을 받아들이고 있다. 하지만 아날로그 세대와 디지털 세대 사이에서 태어난 나와같은 사람들은 디지털 신호 0과 1사이에서 지워진 그 무엇에 주목하려고 하기도한다. 그것은 두 디지털 신호 사이의 수학적 무한성일 수도 있고, LP 레코드의 소리골에 기록된 연속적 음파일 수도 있을 것이다.

 

나는 생각한다.

브라운관의 줄무늬들, 음악 레코드판의 미세한 계곡들, 위성티비의 색색 노이즈들, 바람소리, 잔잔한 호수 위의 파장, 현악기의 떨림…

영겁의 우주적 시간과 가늠할 수 없는 거리에서 전해져 온 중력의 파장을 만난다.

나는 그 파장 속에 살고 있다.

 

나의 최근 회화 작업들은 디지털 세상과 아날로그 세상의 인식 사이에 위치한 균열들에 놓여있다고 생각한다. 디지털적 요소들과 아날로그적 요소가 공존한다. 그림의 많은 면적을 차지하는 줄무늬 들을 구현하기 위해서 혁필기법을 즐겨 사용한다. 그래서 캔바스 표면 위의 유성 물감은 서로 혼합되고 번지는 유동적인 느낌들을 표현하게 된다. 이 줄무늬들은 다듬어 진 것처럼 보일지라도 보통 한번의 붓질로 생성된다. 이는 내 페인팅의 많은 부분이 단 하나의 층을 가지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나는 이러한 방법으로 여러번의 묘사가 가져올 수 있는 매끈함 보다는 붓의 떨림과 움직임 등의 섬세한 표현 요소들을 살려서 표면을 완성해 간다.

 

나는 내 회화 속의 반복적인 줄무늬 요소가 전자적 느낌의 추상언어를 발생시키는 중요한 특질을 이루고 있고, 현대 추상회화의 어떤 섬세한 경계 부분을 건드리거나 그 영역을 밀어내는 데 관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2019년  김영헌

CHOI YUN HEE  ㅣ  (04390) 168-16, Noksapyeong-daero, Yongsan-gu, Seoul, Korea

T.+82(0)2 501 2486  |  M.+82(0)10 3223 5102  |  E. sophia@choiceart.company  |  www.choiceart.company

copyright © 2015 All rights reserved by CHOICE ART COMP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