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호 연 Kim Ho Yeon

Arson 2020 103 x 103 cm Epson HDR Inkjet Print

Destiny 2019 120 x 120 cm

Elephant Kiss 2019 100 x 136 cm

Shangri-La 2020 103 x 103 cm Epson HDR Inkjet Print

<작가노트>
나도, 보는 이도 그림 앞에서 고뇌하고 심각해지는 건 싫다. 자연스럽고 편안한 것도 충분히 철학이 될 수 있다. 

“용쓰지 않으면 더 좋은 인생” 이지 않은가, 골프도, 축구도, 바둑도 모두 힘 빼고 했더니 남보다 빼어나다는 소리를 들었다.

붓질도 용쓰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또 “행복한 그림을 그리면 행복해진다.”라고 주문 외우듯 하며 그린다. 그래서인지 그림 속 꽃은 웃음 짓고, 물고기는 방방 뛴다. 작품 제목도 죄다 '웃음꽃', '행복한정원', '자연+꿈+영원성' 이렇다. 

<Artists' Note>

I, as well as the one who is looking, do not like to anguish and get serious in front of paintings. What is natural and peaceful can fully become philosophy. Isn’t it a “better life if we do not push down”? When I played golf, football and go in a relaxed way, I was told I stood above others. I endeavor not to push down the brush.

Also, I draw like “drawing a happy painting makes happy”.

That’s probably why the flowers in my paintings are smiling, and fish are excitedly jumping. The titles of my works are also all ‘Smile flower’, ‘Happy Garden’, ‘Nature+Dream+Eter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