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종 규 Park Jongkyu

Vertical Time

Vertical Time

90.9x72.7cm, Acrylic on Canvas, 2022

Vertical Time

Vertical Time

72.7x60cm, Acrylic on Canvas, 2022

Vertical Time

Vertical Time

90.9x72.7cm, Acrylic on Canvas, 2022

Vertical Time

Vertical Time

116.8x91cm, Acrylic on Canvas, 2022

박종규 작가는 디지털 이미지를 변용해 사유의 세계로 끌어들인다. 
'Vertical Time(수직의 시간)'이라는 타이틀로, 디지털 이미지의 최소 단위인 픽셀에서 생기는 점과 선의 이미지를 통해 노이즈를 시각화한다. 그는 선택받지 못해 버려진 찌꺼기, 중심에서 배제돼 변방에서 맴도는 쭉정이, 고갱이가 아닌 껍데기도 당당히 주연으로 빛날 수 있다는 것을 작품으로써 보여준다. 즉, 쓸모가 없거나 불필요하다고 판단되어 버려지는 것을 '노이즈'에 대입했고, 배제되는 것들에 '미술적 가치가 존재하지 않을까'라는 의문을 작업으로 풀어냈다. 

박종규 작가의 작품 속에 등장하는 노이즈는 청각적으로는 잡음을 의미하고, 전자통신으로는 불필요한 신호를 말한다. 그는 디지털 이미지에서 발견한 노이즈를 주제로, 필요와 불필요, 주류와 비주류 등의 기준을 가르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일반적 개념의 해체를 시도한다. 절제된 형태미, 물성 탐구, 작품을 대하는 태도와 작품과의 관계에 대한 고민을 다양한 매체로 풀어내며, 평면, 설치, 퍼포먼스, 영상 등으로 그 영역을 확장해갔다. 

Park Jongkyu transforms digital images into the world of causes.
With the title "Vertical Time", he visualizes noise through images of points and lines within pixels, the smallest unit of a digital image. He shows that we can all proudly shine as a main character even when we're left out from the center of attention. In other words, the things that were abandoned just because they were judged useless or unnecessary were substituted for 'noise', and at the same time, the question of whether an artistic value exists in the excluded things was solved through his work.

The noise in Park Jongky's work means the noise in an auditory sense and unnecessary signals in electronic communication. With the theme of noise found in digital images, he attempts to break down the general concept, questioning the criteria of necessity and unnecessity, mainstream and non-mainstream. The area was expanded to include plane works, installations, performances, and videos while dealing with his concerns, attitude and relationship with his work.